사거리 동시 우회전시 사고 과실비율

  • by

사거리 동시 우회전시 사고 과실비율

많은 차량이 오가는 도로에는 신호가 없음에도 암묵적으로 허용이 되는 행동이 몇 가지 있습니다. 원활한 교통 흐름을 위해 용인되는 것입니다. 사거리 동시 우회전 역시 제대로 된 시그널이 없을 때가 많아 판단 기준이 애매하다고 일컬어집니다.

어떤 운전자들은 직진 차선에 초록불이 들어와 있고, 보행자가 없다면 횡단보도가 있는 상황에서 지나가도 괜찮다고 말하고는 합니다. 그러나 실제 법적인 처벌로 이어진다면, 오롯이 운전자의 책임이 될 확률이 높습니다.

사거리 동시 우회전시 사고 과실비율

사거리 동시 우회전시 허용되는 사례와 불가능한 경우를 제대로 파악해 두시는 게 현명한 대비 방법입니다. 우리나라는 교통 시스템이 우측통행으로 설계되어 있습니다. 그렇기에 좌회전, 직진과 달리 별도의 신호등이 마련되지 않은 교차로가 많습니다.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있는 만큼 혼란을 야기하기도 합니다. 법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으니 제대로 파악한 후 실제 상황에 적용하시는 게 좋습니다.

정면에 횡단보도가 존재하고 있다면 시그널의 색에 관계없이 반드시 일시 정지해야 합니다. 인명피해가 발생한다면 본인의 책임으로 이어질 수 있으니 뒤차가 경적을 울린다고 해도 기다리시는 게 합법적입니다.

비슷하게 사거리 동시 우회전 후 바로 횡단보도가 존재하고 있다면 적색인지를 살핀 후 서행으로 통과하셔야 합니다. 서행이라 하면 브레이크를 밟았을 때 바로 멈출 수 있는 수준의 속도입니다.

요즘에는 아예 사거리 동시 우회전을 위한 신호등을 마련해 놓거나 전용 차로를 배치해 둔 곳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입니다. 전방에 보조 장치가 마련되어 있다면, 좌측에서 오는 차량들을 살피며 통과하시면 됩니다.

도로의 폭이 넓어 전용 차로가 마련되어 있다면 보행자가 없는지 살펴본 후 사거리 동시 우회전을 하시면 됩니다. 보다 편리하고 확실하게 진행을 하실 수 있는 상황인 것입니다.

그러나 융통성이 요구되는 실제 운전 시에는 여러 변수를 고려해야 합니다. 작은 실수가 치명적인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으니 제대로 숙지한 후 안전 운행에 임하시길 바랍니다.